<행복한 고양이 엽서> 만들기 

그 이천하고 삼백하고 열하고 아홉번째



아직도 화요일이라니...

눈물만 흐르는구나....



사족:

사진의 아이는 육회집 데크에서 태어난 아이입니다.

처음엔 널어놓은 양말같던 녀석이 어느덧 이렇게 자라 이제는 부스러기 같네요.

건강하게 똥꼬발랄한 아갱이로 자라줘서 참 고맙습니다.




Blog: http://rara1733.tistory.com/

twitter: rara1733

FaceBook: rara1733@nate.com

Instagram: rara1733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  1. 2017.06.15 02:02

    비밀댓글입니다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