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행복한 고양이 엽서> 만들기 

그 이천하고 삼백하고 쉰하고 네번째



서운한데 서운하다 말못할 때가 있다.

그런데 그보다 더 서운한 것은

서운하다 말했는데 들어주지 않을 때다.

서운하다 말했는데 말한 내 탓이라 말할 때다.

아마도 서운하다 말하는걸 듣기도 싫은 모양이다.




Blog: http://rara1733.tistory.com/

twitter: rara1733

FaceBook: rara1733@nate.com

Instagram: rara1733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