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행복한 고양이 엽서> 만들기 

그 이천하고 삼백하고 열하고 일곱번째



내가 여기서 나가면 널 가만두지 않을거야!

먹는 것 좀 달라고 했더니 문 너머에 부어줘?

이게 뭐하는 짓이야!!!!


라고 말하고 있다.



사족:

가회동 명창 "묘영희"여사는 볼때마다 사료를 달라며 우렁차게 울어주시는데...

그 소리가 어찌나 우렁찬지 우엉우엉 온동네를 울린다.


그런데 이녀석도 이제 나이를 많이 먹어서인지 목소리에 기운이 조금 빠져 속이 상한다.



Blog: http://rara1733.tistory.com/

twitter: rara1733

FaceBook: rara1733@nate.com

Instagram: rara1733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  1. 게임탐닉 2017.06.10 14:24 신고

    너무 귀여워요!

+ Recent posts